유모어는 유모어 일뿐입니다.

카카오 스토리에서 옮깁니다. 

그냥 읽고 활짝 웃으세요.

웃으면 복이와요 
 
아침 일찍
경상도 시어머니가 아들집에 전화했다. 
 
시어머니 : "내다 일어난나"" 
 며느리  :   "얘에.. 어무인교" 
 
시어머니 : "애비..바까봐라" 
 며느리  :  "애비요?"
                "족구하러 갔심더 " 
 
시어머니 : "야가..뭐라 카노"
                  " 머어..구하러갔따꼬?" 
 며느리  :    "족구하러 갔따 카이요" 
 
시어머니 : "지랄한다.     

                   지꺼는우짜고
                   새벽부터..
                   남의 좃구하러 갔노"  

ㅎㅎㅎ


 

"오직 신동아를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