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경복궁 앞뜰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 노 전 대통령 유가족들의 헌화에 이어 이명박 대통령 내외가 영정 앞으로 다가갈 즈음, 갑자기 뒤편에서 “이명박 대통령 사죄하시오. 어디서 분향을 해”라는 울분 섞인 함성이 터져나왔다. 영결식장 앞줄에 앉아 있다 자리를 박차고 뛰쳐나온 백원우 민주당 의원의 외침이었다. 당황한 이 대통령 내외는 순간 멈칫하며 주변을 둘러봤다. 청와대 경호원들이 달려나와 백 의원을 끌어내며 입을 틀어막았다. 참여정부의 청와대 춘추관장을 지낸 김현 민주당 부대변인 등 영결식에 참석한 조문객들도 “사죄하라” “손대지 마라”는 등 고함을 쳤고, 한쪽에선 이 대통령에게 “살인자”라며 울부짖었다. 노 전 대통령의 오랜 후원자인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 등 ‘노무현 사람들’도 분한 듯 눈물을 쏟았다.

"오직 신동아를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