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봉구 무수골에 친환경 주택단지 들어선다

 


[쿠키 사회]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내 집단취락지역으로 기반시설과 주거환경이 열악했던 서울 도봉동의 ‘무수골’이 2012년까지 595가구 규모의 친환경 주거단지로 바뀐다.

서울시는 도봉동 435 일대 무수골 8만2416㎡에 대해 이 같은 내용의 지구단위계획과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계획을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무수골은 1971년 그린벨트로 묶인 이후 북한산국립공원으로 지정됐으나 2003년 당시 499가구·1096명이 거주하는 대규모 취락지여서 국립공원과 그린벨트에서 해제됐다.

시는 지구단위계획에서 노후·불량주택이 밀집한 이 일대에 용적률 116∼150%를 적용, 2012년까지 1488명이 거주할 수 있는 595가구 규모의 친환경 전원형 주거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주택은 4층 이하의 저층 중심으로 테라스형 단지 등을 배치해 다양화하는 한편 옥상녹화와 경사지붕 등을 설치하면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건축물 및 광고물에 대해 향후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열악한 기반시설을 21.47% 비율로 확보, 지구 내부를 순환하는 폭 6∼8m의 환경가로를 조성해 북한산공원, 학교 등 주변 시설과 연결하고 마을을 가로지르는 도봉천과 연계한 보행 중심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친환경 공간으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무수골에 대해 주거환경정비사업과 하천정비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단지내기반시설 건설에 드는 비용을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무수골 지구단위계획을 20일 결정고시한 뒤 주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19가구 미만씩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 2012년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무수골 지구단위계획은 북한산의 자연환경과 연계한 ‘자연 친화형도시’, 다양한 계층의 커뮤니티를 위한 ‘인간 친화형 도시’ 조성을 목표로 수립됐다”며 “주거환경정비사업이 완료되면 무수골은 서울북부의 법조타운 배후 주거지 역할을 하는 등 서울의 대표적인 친환경 주택단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남호철 기자